BMW, 중국 전용 모델 ‘1시리즈 세단’ 출시

BMW, 중국 전용 모델 ‘1시리즈 세단’ 출시 BMW가 중국 전용 모델인 신형 1시리즈 세단을 공식 출시했다 해당 차량은 X1, 2시리즈 액티브 투어러와 같은 전륜구동 기반의 UKL 플랫폼이 사용됐으며 중국 시장의 환경, 취향을 반영해 실내 디자인, 파워트레인 등이 조정됐다

생산은 중국의 BMW 합작법인인 BMW 브릴리언스 오토모티브(BMW Brilliance Automotive Ltd)가 맡았다 차체 크기는 전장 4456mm, 전폭 1803mm, 전고 1446mm다 차체는 콤팩트하지만 짧은 오버행, 2670mm의 긴 휠베이스로 날렵하고 스포티한 외관을 완성했다 라인업은 118i, 120i, 125i로 구성된다 1

5리터 3기통 엔진과 함께 6단 자동 변속기가 기본 탑재된 118i는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25kgm를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 데 94초가 걸리며, 안전최고속도는 212km/h다

평균 연비는 182km/l다 120i는 20리터 4기통 엔진을 탑재, 최고출력 192마력 최대토크 285kgm를 발휘한다

8단 자동변속기가 기본 적용되며 제로백(0-100km/h에 도달하는 시간) 75초, 안전최고속도는 235km/h다 평균 연비는 161km/l 125i는 20리터 4기통 엔진과 8단 스탭트로닉 변속기를 탑재하고 최고출력 231마력, 최대토크 35

8kgm를 발휘한다 제로백은 68초, 안전최고속도는 250km/h다 평균 연비는 15

6km/l 이 밖에 신형 1시리즈 세단에는 추돌 경고 및 시티 브레이크, 파킹 어시스턴트 등이 포함된 주행 보조 시스템이 옵션으로 제공된다

기아차 준중형급 세단 ´쎄라토´ 중국 출시[ 자동차 세계 24_7]

기아차 준중형급 세단 ´쎄라토´ 중국 출시 기아자동차의 준중형급 세단인 쎄라토가 중국에서 출시돼 본격 판매된다 기아차의 중국 합자법인인 둥펑위에다기아(東風悅達起亞)는 중국인들의 라이프스타일과 선호사양 등을 고려해 중국형 쎄라토를 개발하고, 1,600cc, 1,800cc급 엔진을 탑재했다

특히 반짝거리고 밝은 색을 좋아하는 중국인들의 취향을 고려해 라디에이터 그릴과 리어가니쉬 등을 크롬도금 처리했으며, 밝은 베이지톤의 인테리어 칼라를 적용한 것도 특징이다 중국형 쎄라토에는 듀얼에어백, ABS, 파워스티어링 등을 기본으로 장착했으며, 중국 내 동급 경쟁차종 중 최초로 커튼 에어백을 적용해 최근 높아진 중국 소비자들의 안전에 대한 관심과 강화된 중국의 안전규제에 적극 대응했다 기아차는 이와 함께 스포티한 디자인을 강조한 중국형 신모델인 쎄라토 스포츠팩도 출시할 예정이다 쎄라토 스포츠팩은 고성능 1,800cc 엔진을 장착하고 고광택의 블랙 하이그로시(high-glossy) 소재를 적용하는 등 블랙톤을 가미한 인테리어로 현지 신세대들을 위해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반영한 중국시장 공략을 위한 신모델이다 쎄라토가 속해 있는 중국 준중형급 차량은 지난해 총76만대가 판매돼 중국 전체 승용차 판매(249만대)의 30%를 차지했으며, 올해 7월까지 49만4천384대가 판매되는 등 중국시장에서 가장 성장가능성이 높은 시장으로 평가 받고 있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 96년 중국시장에 진출, 2002년 합자법인인 둥펑위에다기아를 설립했다 둥펑위에다기아는 지난해 천리마, 옵티마, 카니발 등 총 6만2,506대를 판매했으며, 올해 신차 쎄라토 3만5천대를 포함 총13만대를 생산·판매할 계획이다

레벨4? 중국 바이톤의 컨셉트 세단 K-바이트

레벨4? 중국 바이톤의 컨셉트 세단 K-바이트 중국의 신생 업체 바이톤이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시스템이 탑재된 K-바이트(K-Byte) 컨셉트 세단을 공개했다 레벨4는 운전자의 개입없이 입력된 목적지를 자동차 스스로 찾아 갈 수 있는 단계다

K-Byte는 바이톤이 올해 1월 CES에서 공개한 컨셉트 SUV에 이은 두번째 모델이다 바이톤은 세단에 K, SUV는 M으로 시작하는 네이밍 전략을 발표하고 이에 따라 앞서 공개된 첫번째 SUV 컨셉트의 모델명을 M-Byte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바이톤의 공동 설립자 카르스텐 브라이트필드는 바이톤은 차세대 스마트 장치라는 브랜드 DNA를 강조한다며 K-Byte 컨셉트는 스마트 커넥티드 차량의 획기적인 디자인을 대표한다고 말했다 K-Byte 컨셉트는 전장 495m, 전폭 1

95m, 전고15m, 휠베이스 30m의 차체를 가졌다 바이톤은 자율주행 전문 업체인 아우로라(Aurora)와 협력해 레벨4 단계를 달성했으며 2020년 이전에 프로토 타입 테스트를 시작할 계획이다 K-Byte 컨셉트에는 차량 주변을 스캔하는 라이다가 전면 및 후면에 설치됐다 바이튼은 K-Byte 컨셉트의 생산 버전을 2021년 출시하고 중국 전역에 30개 전시장을 마련해 본격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한편 M-Byte 컨셉트 SUV는 2019년 하반기에 판매 될 예정이다 이 모델은 268마력의 최고 출력 성능을 발휘하며 항속 거리 400km의 71kwh 배터리가 탑재된다 또 95kwh 배터리를 탑재, 469마력의 출력과 520km의 항속이 가능한 모델도 출시된다

딱 봐도 중국 취향, 현대차 라페스타 준중형 세단 공개[ 자동차 세계 24_7]

딱 봐도 중국 취향, 현대차 라페스타 준중형 세단 공개 현대자동차가 2018 베이징 모터쇼에서 최초로 라페스타(Lafesta)를 공개했다 중국 신주류 85,95세대를 타깃으로 운전의 재미를 살린 중국 전용 준중형 스포티 세단이다

라페스타(Lafesta)는 이탈리아어로 ‘축제’를 의미하는 단어로, 자유분방하고 열정적이며 개성을 가진 중국의 신세대 고객을 위한 축제라는 뜻에서 이름 붙여졌다 라페스타는 베이징현대의 5번째 생산 기지인 충칭 공장에서 생산 예정으로 올해 4분기 경 론칭해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라페스타의 디자인은 현대자동차의 새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가 반영돼 전반적으로 감각적이면서도 구조미를 살린 디자인으로 개성 있고, 스포티한 감성으로 재해석됐다 와이드한 인상의 전면부는 크롬 마감으로 고급감을 높인 디자인이 눈길을 사로잡으며, 측면부는 긴 휠 베이스와 전고가 낮은 쿠페 스타일로 디자인돼 스포티한 감성을 더욱 높였다 (▲전고 1,425mm ▲전장 4,660mm ▲전폭 1,790mm ▲휠베이스 2,700mm)

라페스타는 중국 고객의 선호를 고려, 1 4/1 6 터보 엔진과 7단 DCT를 탑재해 우수한 동력 및 주행성능, 변속감을 제공하며,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및 스마트 시스템 등 지능 안전 기술이 대거 탑재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듀얼 머플러 ▲스포츠 시트 ▲D컷 스티어링 휠 ▲대형 디스플레이 등 스포티한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는 상품 아이템을 확대해 중국 신주류 소비층인 85,95세대를 적극 공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딱 봐도 중국 취향, 현대차 라페스타 준중형 세단 공개[24/7 카]

딱 봐도 중국 취향, 현대차 라페스타 준중형 세단 공개 현대자동차가 2018 베이징 모터쇼에서 최초로 라페스타(Lafesta)를 공개했다 중국 신주류 85,95세대를 타깃으로 운전의 재미를 살린 중국 전용 준중형 스포티 세단이다

라페스타(Lafesta)는 이탈리아어로 ‘축제’를 의미하는 단어로, 자유분방하고 열정적이며 개성을 가진 중국의 신세대 고객을 위한 축제라는 뜻에서 이름 붙여졌다 라페스타는 베이징현대의 5번째 생산 기지인 충칭 공장에서 생산 예정으로 올해 4분기 경 론칭해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라페스타의 디자인은 현대자동차의 새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가 반영돼 전반적으로 감각적이면서도 구조미를 살린 디자인으로 개성 있고, 스포티한 감성으로 재해석됐다 와이드한 인상의 전면부는 크롬 마감으로 고급감을 높인 디자인이 눈길을 사로잡으며, 측면부는 긴 휠 베이스와 전고가 낮은 쿠페 스타일로 디자인돼 스포티한 감성을 더욱 높였다 (▲전고 1,425mm ▲전장 4,660mm ▲전폭 1,790mm ▲휠베이스 2,700mm)

라페스타는 중국 고객의 선호를 고려, 1 4/1 6 터보 엔진과 7단 DCT를 탑재해 우수한 동력 및 주행성능, 변속감을 제공하며,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및 스마트 시스템 등 지능 안전 기술이 대거 탑재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듀얼 머플러 ▲스포츠 시트 ▲D컷 스티어링 휠 ▲대형 디스플레이 등 스포티한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는 상품 아이템을 확대해 중국 신주류 소비층인 85,95세대를 적극 공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