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 공개 계획..주목할 만한 특징은?[ 자동차 세계 24_7]

中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 공개 계획주목할 만한 특징은?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바이튼이 세단형 전기차 콘셉트를 공개할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20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모터어서리티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중국 스타트업 퓨처 모빌리티(FMC, Future Mobility)의 바이튼(Byton) 브랜드는 오는 6월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CES 아시아 2018에서 전기 세단 콘셉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바이튼이 공개할 세단형 전기차는 브랜드 두 번째 모델로, 바이튼은 지난 1월 CES 2018에서 SUV 전기차 콘셉트를 선보인 바 있다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는 앞서 공개된 SUV 전기차 콘셉트와 동일한 플랫폼을 바탕으로 제작되며, 디자인과 기술 또한 해당 모델과 공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튼 SUV 콘셉트의 경우, 도어핸들 대신 얼굴 인식 센서를 통해 운전자와 탑승자를 감지하는 방식으로 도어를 오픈하는 기술과 그릴 자리에는 스크린을 통해 X자 형태의 라이트가 적용됐다

실내에는 대형 디스플레이와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8인치 태블릿이 눈길을 끌었다 이 외에도 바이튼 SUV 콘셉트는 버전에 따라 1회 완충 시 주행거리 402~523km를 기록하며,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다 바이튼은 우선적으로는 SUV, 세단, 7인승 MPV 등 3종의 전기차 모델을 통해 라인업을 구성할 계획이며, 오는 6월 연간 30만대 생산 규모의 중국 난징 공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바이튼은 또 미국에도 생산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고려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튼은 내년 말 중국 시장에서 SUV 전기차를 본격적으로 판매하고 오는 2020년에는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판매 가격은 4만5000달러(한화 약 4805만원)부터 시작한다 공개될 세단형 전기차는 오는 2021년 양산형 버전으로 론칭돼 SUV와 비슷한 가격대에 판매될 전망이다 한편, 바이튼은 전 BMW그룹 부사장이자 BMW i 브랜드를 총괄했던 칼스튼 브라이트펠드(Carsten Breitfeld) 바이튼 CEO를 중심으로, BMW i 브랜드 디자인을 책임진 브노아 제이콥(Benoit Jacob) 전 BMW 디자인부문 부사장, BMW i3, i8 파워트레인 개발 총괄이자 BMW 소프트웨어 개발 매니저로 활약한 더크 아벤드로스(Dirk Abendroth) 등이 각각 바이튼의 디자인과 파워트레인&자율주행 기술을 담당하고 있다

포르쉐의 첫 번째 순수 전기 스포츠 세단 '타이칸', 9월 공개 확정

 포르쉐는 미션 E 컨셉(Mission E concept)을 공개한 지 약 3년 반 만에 드디어 양산형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 타이칸(Taycan)으로 불리는 순수 전기 세단은 올해 9월 세계 시장에 공개될 예정이며, 연말 전에 시장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출시와 관련해 포르쉐는 ‘올해 말 이전에 매우 기대되는 EV를 판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직 타이칸의 최종 디자인이 나와있지 않은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이미 2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계약금(유럽 기준 2,500유로)을 낸 상태로 기다리고 있다 포르쉐는 이 같은 폭발적인 수요에 따라 대기 시간을 줄이기 위한 생산 활성화를 이미 진행 중에 있다  타이칸의 기술 정보는 이미 공개된 바 있다 두 개의 전기모터가 600마력 이상의 힘을 내며, NEDC 시험 사이클에서 약 500km(310마일)의 주행거리를 인증받은 배터리팩이 장착된다

또, 단 4분의 배터리 충전으로 약 100km(62마일)를 이동할 수 있다  포르쉐의 첫 번째 순수 전기 스포츠 세단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사람들은 타이칸의 성능에 관심이 많을 수밖에 없다 엄청난 순간 토크를 가진 타이칸의 0-100km/h(0-62mph) 가속 시간은 35초 이내다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의 0-100km/h 가속 시간이 3

5초인 것을 생각해보면 가속성능이 얼마나 좋은지 비교가 된다  포르쉐 AG 영업 및 마케팅 집행 위원회의 Detlev von Platen은 “타이칸에 대한 압도적인 관심은 고객과 팬들이 최초의 포르쉐 전기차에 대해 우리만큼 흥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타이칸은 가장 스포티하고 기술적으로 진보된 자동차, 즉 진짜 포르쉐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포르쉐는 타이칸의 공개 이후 좀 더 실용적인 형태의 파생 모델을 소개할 것이다

타이칸의 실물은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그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테슬라, 전기 SUV ‘모델 X 100D’ 출시로 라인업 확장

테슬라, 전기 SUV '모델 X 100D' 출시로 라인업 확장 지난해 세단형 고성능 전기차 '모델 S'를 필두로 한국 시장에 진출한 테슬라가 올해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X'를 출시하며 라인업 확장에 나섰다 17일 오전 테슬라코리아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청담 스토어에서 국내 최초로 '모델 X 100D'를 선보이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모델 X는 75D와 100D 모두 이달 31일부터 공식 온라인 주문이 가능하며, 올 4분기 100D부터 순차적으로 고객 인도가 예정됐다 판매 가격은 75D 1억1390만원, 100D 1억3490만원으로 책정됐다 앞서 2015년 9월 미국에서 첫 공개된 모델 X는 테슬라의 주력 세단 모델 S의 뒤를 이은 차량으로 2개의 전기모터가 탑재되고 좁은 공간에서 최대 장점을 발휘하는 팔콘 윙(falcon wing) 도어를 장착한 부분이 주요 특징이다 시트는 총 7명이 탑승 가능하며 2열과 3열의 경우 접을 수 있어 넉넉한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실내 디자인은 모델 S와 유사한 터치스크린 방식의 디스플레이가 센터페시아에 자리한다

모델 X의 차체 크기는 전장, 전폭, 전고가 각각 5050mm, 2072mm, 1685mm에 휠베이스 2965mm로 넉넉한 공간을 자랑하고 최대 2492리터의 적재 공간 또한 제공된다 이 밖에 모델 X는 사륜구동 시스템과 386km 주행 가능한 100kWh 배터리를 탑재해 정지상태에서 100km/h 도달까지 불과 49초의 순발력을 발휘한다 현재 국내 판매 모델은 인증을 거치고 있어 보다 자세한 제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앞서 2015년 첫 공개된 모델 X 90D의 경우 완충 시 최대 413km를 달리고 최고 속도는 250km/h에 이르렀다

한편 모델 X는 역사상 최초로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의 테스트에서 모든 카테고리 및 하위 카테고리에서 최고 등급인 5스타 안전 등급을 획득하는 등 안전성 부분에서도 우수한 상품성을 자랑한다

中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 공개 계획..주목할 만한 특징은?[24/7 카]

中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 공개 계획주목할 만한 특징은?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바이튼이 세단형 전기차 콘셉트를 공개할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20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모터어서리티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중국 스타트업 퓨처 모빌리티(FMC, Future Mobility)의 바이튼(Byton) 브랜드는 오는 6월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CES 아시아 2018에서 전기 세단 콘셉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바이튼이 공개할 세단형 전기차는 브랜드 두 번째 모델로, 바이튼은 지난 1월 CES 2018에서 SUV 전기차 콘셉트를 선보인 바 있다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는 앞서 공개된 SUV 전기차 콘셉트와 동일한 플랫폼을 바탕으로 제작되며, 디자인과 기술 또한 해당 모델과 공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튼 SUV 콘셉트의 경우, 도어핸들 대신 얼굴 인식 센서를 통해 운전자와 탑승자를 감지하는 방식으로 도어를 오픈하는 기술과 그릴 자리에는 스크린을 통해 X자 형태의 라이트가 적용됐다

실내에는 대형 디스플레이와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8인치 태블릿이 눈길을 끌었다 이 외에도 바이튼 SUV 콘셉트는 버전에 따라 1회 완충 시 주행거리 402~523km를 기록하며,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다 바이튼은 우선적으로는 SUV, 세단, 7인승 MPV 등 3종의 전기차 모델을 통해 라인업을 구성할 계획이며, 오는 6월 연간 30만대 생산 규모의 중국 난징 공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바이튼은 또 미국에도 생산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고려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튼은 내년 말 중국 시장에서 SUV 전기차를 본격적으로 판매하고 오는 2020년에는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판매 가격은 4만5000달러(한화 약 4805만원)부터 시작한다 공개될 세단형 전기차는 오는 2021년 양산형 버전으로 론칭돼 SUV와 비슷한 가격대에 판매될 전망이다 한편, 바이튼은 전 BMW그룹 부사장이자 BMW i 브랜드를 총괄했던 칼스튼 브라이트펠드(Carsten Breitfeld) 바이튼 CEO를 중심으로, BMW i 브랜드 디자인을 책임진 브노아 제이콥(Benoit Jacob) 전 BMW 디자인부문 부사장, BMW i3, i8 파워트레인 개발 총괄이자 BMW 소프트웨어 개발 매니저로 활약한 더크 아벤드로스(Dirk Abendroth) 등이 각각 바이튼의 디자인과 파워트레인&자율주행 기술을 담당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