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 공개 계획..주목할 만한 특징은?[ 자동차 세계 24_7]

中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 공개 계획주목할 만한 특징은?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바이튼이 세단형 전기차 콘셉트를 공개할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20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모터어서리티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중국 스타트업 퓨처 모빌리티(FMC, Future Mobility)의 바이튼(Byton) 브랜드는 오는 6월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CES 아시아 2018에서 전기 세단 콘셉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바이튼이 공개할 세단형 전기차는 브랜드 두 번째 모델로, 바이튼은 지난 1월 CES 2018에서 SUV 전기차 콘셉트를 선보인 바 있다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는 앞서 공개된 SUV 전기차 콘셉트와 동일한 플랫폼을 바탕으로 제작되며, 디자인과 기술 또한 해당 모델과 공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튼 SUV 콘셉트의 경우, 도어핸들 대신 얼굴 인식 센서를 통해 운전자와 탑승자를 감지하는 방식으로 도어를 오픈하는 기술과 그릴 자리에는 스크린을 통해 X자 형태의 라이트가 적용됐다

실내에는 대형 디스플레이와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8인치 태블릿이 눈길을 끌었다 이 외에도 바이튼 SUV 콘셉트는 버전에 따라 1회 완충 시 주행거리 402~523km를 기록하며,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다 바이튼은 우선적으로는 SUV, 세단, 7인승 MPV 등 3종의 전기차 모델을 통해 라인업을 구성할 계획이며, 오는 6월 연간 30만대 생산 규모의 중국 난징 공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바이튼은 또 미국에도 생산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고려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튼은 내년 말 중국 시장에서 SUV 전기차를 본격적으로 판매하고 오는 2020년에는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판매 가격은 4만5000달러(한화 약 4805만원)부터 시작한다 공개될 세단형 전기차는 오는 2021년 양산형 버전으로 론칭돼 SUV와 비슷한 가격대에 판매될 전망이다 한편, 바이튼은 전 BMW그룹 부사장이자 BMW i 브랜드를 총괄했던 칼스튼 브라이트펠드(Carsten Breitfeld) 바이튼 CEO를 중심으로, BMW i 브랜드 디자인을 책임진 브노아 제이콥(Benoit Jacob) 전 BMW 디자인부문 부사장, BMW i3, i8 파워트레인 개발 총괄이자 BMW 소프트웨어 개발 매니저로 활약한 더크 아벤드로스(Dirk Abendroth) 등이 각각 바이튼의 디자인과 파워트레인&자율주행 기술을 담당하고 있다

中 바이튼, 전기차 세단 콘셉트 ‘K-바이트’ 공개..출시 계획은?

中 바이튼, 전기차 세단 콘셉트 ‘K-바이트’ 공개출시 계획은? [사진] 바이튼, ′K-바이트(K-Byte)′ 세단 콘셉트 [데일리카 전병호 기자] 중국의 전기차 스타트업 브랜드 바이튼(Byton)이 13일(현지시각) 자사의 두번째 콘셉트 모델인 K-바이트(K-Byte) 세단을 공개해 주목된다 [사진] 바이튼, SUV 전기차 콘셉트 올해 초 2018 CES에서 M-바이트 SUV 콘셉트를 선보였던 바이튼은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한 K-바이트 세단 콘셉트로 입지를 넓힐 계획이다 M-바이트 SUV는 2019년에서 2020년 사이에, 그리고 K-바이트 세단은 3년 뒤인 2021년 양산형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사진] 바이튼, ′K-바이트(K-Byte)′ 세단 콘셉트 바이튼 K-바이트 콘셉트는 495m 전장에 195m의 전폭, 그리고 15m의 전고를 지닌다

거의 5m에 다다르는 차량 길이와 3m나 되는 휠베이스, 그리고 삭제된 엔진으로 인한 캡슐형 구조로 인해 차량 내부에는 넉넉한 레그룸과 넓은 적재공간이 구비되어 있다 [사진] 바이튼, ′K-바이트(K-Byte)′ 세단 콘셉트 반면 낮고 유려하게 설계된 루프라인은 스포티한 감각을 부각시켜 주며, 전후방에는 SUV에서 보여줬던 신선한 패밀리룩이 동일하게 적용된 모습이다 스마트 서페이스(Smart Surface)라 불리는 전광판 그릴은 운전석 데쉬보드 스크린과 스티어링 휠에 부착된 타블릿과 연동돼 여러가지 애니메이션을 내보낼 수 있다 [사진] 바이튼, ′K-바이트(K-Byte)′ 세단 콘셉트

바이튼은 현재 오로라(Aurora)와 함께 양산형 모델을 위한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연구중이다 이러한 기술은 이번 콘셉트에도 어느 정도 반영되었는데, 지붕에 있는 전후방 레이저레이더(LIDAR)와 전방 펜더에 부착된 카메라 레이저 센서는 숨겨지지 않고 모습을 그대로 드러냈다 [사진] 바이튼, ′K-바이트(K-Byte)′ 세단 콘셉트 바이튼 K-타입의 세부 제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M-바이트와 동일한 후륜구동 전기모터가 동일하게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최대 268마력의 전기모터는 4륜구동에 468마력 버전으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며, 차량 배터리는 기본 71kWh와 옵션형 95kWh 버전으로 400km에서 최대 520km의 주행거리를 선보일 전망이다

[사진] 바이튼, SUV 전기차 콘셉트 [사진] 바이튼, SUV 전기차 콘셉트

中 바이튼, 전기차 세단 콘셉트 ‘K-바이트’ 공개..출시 계획은?

中 바이튼, 전기차 세단 콘셉트 ‘K-바이트’ 공개출시 계획은? [사진] 바이튼, ′K-바이트(K-Byte)′ 세단 콘셉트 [데일리카 전병호 기자] 중국의 전기차 스타트업 브랜드 바이튼(Byton)이 13일(현지시각) 자사의 두번째 콘셉트 모델인 K-바이트(K-Byte) 세단을 공개해 주목된다 [사진] 바이튼, SUV 전기차 콘셉트 올해 초 2018 CES에서 M-바이트 SUV 콘셉트를 선보였던 바이튼은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한 K-바이트 세단 콘셉트로 입지를 넓힐 계획이다 M-바이트 SUV는 2019년에서 2020년 사이에, 그리고 K-바이트 세단은 3년 뒤인 2021년 양산형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사진] 바이튼, ′K-바이트(K-Byte)′ 세단 콘셉트 바이튼 K-바이트 콘셉트는 495m 전장에 195m의 전폭, 그리고 15m의 전고를 지닌다

거의 5m에 다다르는 차량 길이와 3m나 되는 휠베이스, 그리고 삭제된 엔진으로 인한 캡슐형 구조로 인해 차량 내부에는 넉넉한 레그룸과 넓은 적재공간이 구비되어 있다 [사진] 바이튼, ′K-바이트(K-Byte)′ 세단 콘셉트 반면 낮고 유려하게 설계된 루프라인은 스포티한 감각을 부각시켜 주며, 전후방에는 SUV에서 보여줬던 신선한 패밀리룩이 동일하게 적용된 모습이다 스마트 서페이스(Smart Surface)라 불리는 전광판 그릴은 운전석 데쉬보드 스크린과 스티어링 휠에 부착된 타블릿과 연동돼 여러가지 애니메이션을 내보낼 수 있다 [사진] 바이튼, ′K-바이트(K-Byte)′ 세단 콘셉트

바이튼은 현재 오로라(Aurora)와 함께 양산형 모델을 위한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연구중이다 이러한 기술은 이번 콘셉트에도 어느 정도 반영되었는데, 지붕에 있는 전후방 레이저레이더(LIDAR)와 전방 펜더에 부착된 카메라 레이저 센서는 숨겨지지 않고 모습을 그대로 드러냈다 [사진] 바이튼, ′K-바이트(K-Byte)′ 세단 콘셉트 바이튼 K-타입의 세부 제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M-바이트와 동일한 후륜구동 전기모터가 동일하게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최대 268마력의 전기모터는 4륜구동에 468마력 버전으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며, 차량 배터리는 기본 71kWh와 옵션형 95kWh 버전으로 400km에서 최대 520km의 주행거리를 선보일 전망이다

[사진] 바이튼, SUV 전기차 콘셉트 [사진] 바이튼, SUV 전기차 콘셉트

中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 공개 계획..주목할 만한 특징은?[24/7 카]

中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 공개 계획주목할 만한 특징은?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바이튼이 세단형 전기차 콘셉트를 공개할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20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모터어서리티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중국 스타트업 퓨처 모빌리티(FMC, Future Mobility)의 바이튼(Byton) 브랜드는 오는 6월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CES 아시아 2018에서 전기 세단 콘셉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바이튼이 공개할 세단형 전기차는 브랜드 두 번째 모델로, 바이튼은 지난 1월 CES 2018에서 SUV 전기차 콘셉트를 선보인 바 있다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는 앞서 공개된 SUV 전기차 콘셉트와 동일한 플랫폼을 바탕으로 제작되며, 디자인과 기술 또한 해당 모델과 공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튼 SUV 콘셉트의 경우, 도어핸들 대신 얼굴 인식 센서를 통해 운전자와 탑승자를 감지하는 방식으로 도어를 오픈하는 기술과 그릴 자리에는 스크린을 통해 X자 형태의 라이트가 적용됐다

실내에는 대형 디스플레이와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8인치 태블릿이 눈길을 끌었다 이 외에도 바이튼 SUV 콘셉트는 버전에 따라 1회 완충 시 주행거리 402~523km를 기록하며,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다 바이튼은 우선적으로는 SUV, 세단, 7인승 MPV 등 3종의 전기차 모델을 통해 라인업을 구성할 계획이며, 오는 6월 연간 30만대 생산 규모의 중국 난징 공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바이튼은 또 미국에도 생산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고려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튼은 내년 말 중국 시장에서 SUV 전기차를 본격적으로 판매하고 오는 2020년에는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판매 가격은 4만5000달러(한화 약 4805만원)부터 시작한다 공개될 세단형 전기차는 오는 2021년 양산형 버전으로 론칭돼 SUV와 비슷한 가격대에 판매될 전망이다 한편, 바이튼은 전 BMW그룹 부사장이자 BMW i 브랜드를 총괄했던 칼스튼 브라이트펠드(Carsten Breitfeld) 바이튼 CEO를 중심으로, BMW i 브랜드 디자인을 책임진 브노아 제이콥(Benoit Jacob) 전 BMW 디자인부문 부사장, BMW i3, i8 파워트레인 개발 총괄이자 BMW 소프트웨어 개발 매니저로 활약한 더크 아벤드로스(Dirk Abendroth) 등이 각각 바이튼의 디자인과 파워트레인&자율주행 기술을 담당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