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 공개 계획..주목할 만한 특징은?[ 자동차 세계 24_7]

中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 공개 계획주목할 만한 특징은?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바이튼이 세단형 전기차 콘셉트를 공개할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20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모터어서리티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중국 스타트업 퓨처 모빌리티(FMC, Future Mobility)의 바이튼(Byton) 브랜드는 오는 6월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CES 아시아 2018에서 전기 세단 콘셉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바이튼이 공개할 세단형 전기차는 브랜드 두 번째 모델로, 바이튼은 지난 1월 CES 2018에서 SUV 전기차 콘셉트를 선보인 바 있다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는 앞서 공개된 SUV 전기차 콘셉트와 동일한 플랫폼을 바탕으로 제작되며, 디자인과 기술 또한 해당 모델과 공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튼 SUV 콘셉트의 경우, 도어핸들 대신 얼굴 인식 센서를 통해 운전자와 탑승자를 감지하는 방식으로 도어를 오픈하는 기술과 그릴 자리에는 스크린을 통해 X자 형태의 라이트가 적용됐다

실내에는 대형 디스플레이와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8인치 태블릿이 눈길을 끌었다 이 외에도 바이튼 SUV 콘셉트는 버전에 따라 1회 완충 시 주행거리 402~523km를 기록하며,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다 바이튼은 우선적으로는 SUV, 세단, 7인승 MPV 등 3종의 전기차 모델을 통해 라인업을 구성할 계획이며, 오는 6월 연간 30만대 생산 규모의 중국 난징 공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바이튼은 또 미국에도 생산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고려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튼은 내년 말 중국 시장에서 SUV 전기차를 본격적으로 판매하고 오는 2020년에는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판매 가격은 4만5000달러(한화 약 4805만원)부터 시작한다 공개될 세단형 전기차는 오는 2021년 양산형 버전으로 론칭돼 SUV와 비슷한 가격대에 판매될 전망이다 한편, 바이튼은 전 BMW그룹 부사장이자 BMW i 브랜드를 총괄했던 칼스튼 브라이트펠드(Carsten Breitfeld) 바이튼 CEO를 중심으로, BMW i 브랜드 디자인을 책임진 브노아 제이콥(Benoit Jacob) 전 BMW 디자인부문 부사장, BMW i3, i8 파워트레인 개발 총괄이자 BMW 소프트웨어 개발 매니저로 활약한 더크 아벤드로스(Dirk Abendroth) 등이 각각 바이튼의 디자인과 파워트레인&자율주행 기술을 담당하고 있다

[시승기] 엄지손톱 만한 ‘S’의 저력, CLS 63 AMG S

[시승기] 엄지손톱 만한 'S'의 저력, CLS 63 AMG S 【카미디어】 김현준 기자 = 이 차는 그냥 AMG도 아니고 ‘AMG S’다 6백 마력에 달하는 초고성능 4도어 쿠페로, 5

5리터 8기통 가솔린 엔진에 터보를 두 개나 달고 최고 585마력, 최대 815kgm의 토크를 낸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36초 만에 가속하고, 최고속도는 무려 300km/h다

위압적인 숫자들로 무장된 CLS 63 AMG S 4매틱은 AMG에 S가 붙은 첫 번째 모델이다 트렁크에 엄지손톱 만한 S가 붙으면서 그냥 CLS 63 AMG보다 28마력, 토크는 81kgm가 높아졌다 0→100km/h 가속 성능도 0

1초 빨라졌다 AMG에 붙은 ‘4매틱(메르세데스-벤츠의 사륜구동 시스템)’도 해석하는 방법이 조금 다르다 이 차에 붙은 '사륜구동' 장치를 단순히 네 바퀴 굴림으로 해석하기엔 단순하고 정이 없다 CLS AMG S에 붙은 4매틱은 아주 열정적이다 상세하게 풀어내면 ‘585마력을 도로에 부담 없이 뿌려댈 수 있게 도와주는 고맙고 소중한 장치’쯤 된다

4매틱 없었으면 가속감을 느끼기는커녕, 부지런히 깜빡이는 계기판 ESP 경고등만 보며 허망하게 달려야 했을 거다 이 차의 핵심은 메르세데스-AMG의 엔진 장인들이 손으로 일일이 기름칠하고 끼워 넣고 조여 만든 55리터 8기통 가솔린 바이-터보 엔진이다 AMG 엔진의 매력은 뭐니 뭐니 해도 화끈한 가속력이다 585마력이 주는 가속감은 차원을 달리 한다

주변 풍경을 그저 빠르게 뒤로 흘려 보내는 400마력 대 차와는 달리, 585마력짜리 차의 바깥 풍경이 의외로 아주 느리게 움직인다 하지만 이건 그냥 전조증상으로 나타나는 속임수에 불과하다 느릿한 느낌에 적응될 때쯤 가공할만한 가속감이 실체를 드러낸다 시선을 순식간에 ‘압축’하며 맹렬하게 가속한다 585마력 앞에서 “빨려 들어간다”는 느낌은 아주 진부한 표현으로 전락한다

블랙홀에 막 빨려 들어가기 시작하면 이런 느낌이지 않을까 싶었다 동시에 이 고출력 엔진은 더없이 섬세하다 최고출력을 585등분으로 쪼개 1마력 단위로 아주 조절할 수 있다 물론 실제로 1마력씩 더하고 빼진 못했을 거다 하지만 그만큼 콘트롤 하기 쉽다

마치 가속페달을 통해 엔진을 내 몸처럼 다루고 교감하는 느낌이다 이게 바로 585마력 AMG 엔진의 또 다른 매력이었다 마음만 먹으면 앞차와의 거리를 누구보다 빠르게 좁힐 수 있지만, 느긋하게 달릴 땐 본성을 감쪽같이 숨기고 나긋나긋하게 반응한다 다른 500마력 대 차로도 느긋하게 달릴 순 있지만 이 차만큼 부드럽게 콘트롤 하긴 쉽지 않다 벤츠답다

585마력을 소화해내는 하체 또한 경이롭다 산길에서든 고속코너든, 어지간해선 빈틈을 보이지 않다 그 어떤 도로라도 바닥을 사정없이 움켜쥐고 찰거머리처럼 붙어 달린다 그럴 리는 없겠지만, 이 세상 물리의 법칙을 모조리 무시하면서 달리는 것 같다 안정감과 안도감, 짜릿함, 쾌감 등이 마구 섞여 몰려오니 아드레날린이 전신을 헤집으며 날뛴다

서스펜션은 단단한 정도를 3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최대한 부드럽게 셋팅해도 푹신함과는 거리가 멀다 그저 바퀴가 조금 더 눌리느냐 덜 눌리느냐 정도의 미세한 차이다 가속페달을 바닥까지 눌러 전력으로 질주하면, 가장 조인 셋팅으로도 약간의 아쉬움이 느껴졌다 조금 더 강하게 조일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문득 문득 고개를 들었다

물론 AMG 장인들이 셋팅한 서스펜션을 트집 잡는 건 아니다 그만큼 차가 빠르다는 얘기일 뿐, 바위 같이 묵직한 안정감은 전혀 흐트러지지 않는다 CLS 63 AMG S는 4가지 엔진 및 변속기 모드와 3가지 서스펜션 모드로 총 12가지 주행 모드를 만들 수 있다 12가지 주행모드의 차이를 느껴가며 즐길 수도 있지만, 마음 먹고 달릴 땐 다 필요 없었다 AMG 버튼 하나면 충분하다

이 버튼에 꾹 누르면 엔진과 변속기는 가장 민감하고 흉폭해지고, 배기음은 거칠어지며, 서스펜션은 가장 탄탄하게 조여 든다 이 상태로 달릴 땐 공공도로에서는 가장 빠른 차라고 생각하면 된다 일반 도로에서 마주치기 힘든 일부 슈퍼카들을 제외하곤 CLS 63 AMG S 4매틱을 추월, 아니 추격할 수 있는 차 조차 거의 없다 외형상으로 CLS 63 AMG S 4매틱은 그냥 CLS 클래스와는 다른 점이 별로 없다 앞, 뒤 범퍼나 19인치 휠, 고성능 브레이크, 센터 터널로 자리를 옮긴 기어노브 등을 제외하면 겉모습과 속모습 모두 비슷하다

  S가 빠진 CLS 63 AMG 4매틱과도 거의 같다 사실 이름 속 S는 경쟁모델을 의식한 면이 더 크다 557마력 CLS 63 AMG 4매틱은 경쟁모델인 BMW M6 그란 쿠페나 아우디 RS7에 비해 0→100km/h 가속 성능이 출중하다 M6 그란 쿠페가 42초, RS7은 3

9초인데 반해 CLS 63 AMG 4매틱은 37초다 그럼에도 출력은 가장 낮다 M6 그란 쿠페는 560마력, RS7은 570마력이다 하지만 S를 붙이면 가속성능뿐만 아니라 엔진 출력까지도 최강자로 올라 선다

0→100km/h 가속 성능도 36초로 01초나 줄어든다 앞으로 S가 붙은 AMG모델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메르세데스-AMG의 토마스 뫼어스 회장은 지난 9월 10일, 새로운 스포츠카 GT를 출시하면서 “내년까지 총 10가지 AMG 모델을 추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중 S가 붙는 모델들도 다수 추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당장 GT 마저도 그냥 ‘GT’와 함께, 고성능인 ‘GT S’를 더해 두 가지로 출시됐다 CLS 63 AMG S의 국내 판매 가격은 1억6,910만 원으로 아우디 RS7보다는 1천만 원 정도 비싸지만 BMW M6 그란 쿠페보다는 3천만 원정도 저렴하다 아우디 RS7의 판매 가격은 1억5,990만 원, BMW M6 그란 쿠페는 2억230만 원이다

中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 공개 계획..주목할 만한 특징은?[24/7 카]

中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 공개 계획주목할 만한 특징은?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바이튼이 세단형 전기차 콘셉트를 공개할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20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모터어서리티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중국 스타트업 퓨처 모빌리티(FMC, Future Mobility)의 바이튼(Byton) 브랜드는 오는 6월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CES 아시아 2018에서 전기 세단 콘셉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바이튼이 공개할 세단형 전기차는 브랜드 두 번째 모델로, 바이튼은 지난 1월 CES 2018에서 SUV 전기차 콘셉트를 선보인 바 있다 바이튼 전기 세단 콘셉트는 앞서 공개된 SUV 전기차 콘셉트와 동일한 플랫폼을 바탕으로 제작되며, 디자인과 기술 또한 해당 모델과 공유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튼 SUV 콘셉트의 경우, 도어핸들 대신 얼굴 인식 센서를 통해 운전자와 탑승자를 감지하는 방식으로 도어를 오픈하는 기술과 그릴 자리에는 스크린을 통해 X자 형태의 라이트가 적용됐다

실내에는 대형 디스플레이와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8인치 태블릿이 눈길을 끌었다 이 외에도 바이튼 SUV 콘셉트는 버전에 따라 1회 완충 시 주행거리 402~523km를 기록하며,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다 바이튼은 우선적으로는 SUV, 세단, 7인승 MPV 등 3종의 전기차 모델을 통해 라인업을 구성할 계획이며, 오는 6월 연간 30만대 생산 규모의 중국 난징 공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바이튼은 또 미국에도 생산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고려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튼은 내년 말 중국 시장에서 SUV 전기차를 본격적으로 판매하고 오는 2020년에는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판매 가격은 4만5000달러(한화 약 4805만원)부터 시작한다 공개될 세단형 전기차는 오는 2021년 양산형 버전으로 론칭돼 SUV와 비슷한 가격대에 판매될 전망이다 한편, 바이튼은 전 BMW그룹 부사장이자 BMW i 브랜드를 총괄했던 칼스튼 브라이트펠드(Carsten Breitfeld) 바이튼 CEO를 중심으로, BMW i 브랜드 디자인을 책임진 브노아 제이콥(Benoit Jacob) 전 BMW 디자인부문 부사장, BMW i3, i8 파워트레인 개발 총괄이자 BMW 소프트웨어 개발 매니저로 활약한 더크 아벤드로스(Dirk Abendroth) 등이 각각 바이튼의 디자인과 파워트레인&자율주행 기술을 담당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