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ws search frantically for missing swimmer in Massachusetts lake

미국 매사추세츠 주 윌 밍턴 – 잠수부들은 미친 듯이 매사추세츠 호수에서 헤엄 치는 선수를 찾고있었습니다 Sky5는 수요일 오후 윌 밍턴의 실버 레이크 (Silver Lake) 위에 있었고 보드에있는 사람들과 함께 호수의 일부에 집중했다

광고 보고서에 따르면 수중에 들어가서 사라졌습니다 어느 순간, 오후 6시 30 분 직전 Sky5는 비상 사태 승무원이 탑승하여 해안쪽으로 속도 위반하는 보트를 보았습니다 한 팀이 사람을 들것에 올려 구급차로 달려 들었다 헤엄 치는 사람이 얼마나 오래 물 밑에 있었는지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수영 선수의 상태는 알 수 없습니다

AlertMe

Mercedes-Benz CLS-Klasse CLS 220 d Shooting Brake AMG | Automaat | Schuifdak | 360Camera

당신 앞에서는 2017 년의 메르세데스 – 벤츠가 있습니다 이 드라이브는 디젤 엔진과 자동 변속기에서 발생합니다

이 차의 액세서리 목록에서 시트 히터를 찾을 수 있습니다 크루즈 컨트롤 및 네비게이션 시스템 이 실용 스테이션 왜건에는 주차 센서와 합금 바퀴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이 자동차는 물론 SterOccasion 12 라벨과 Nationale Autopas로 배달됩니다 이 차를 직접 경험하고 싶습니까? 그런 다음 직원 중 한 명에게 연락하십시오

Mercedes-Benz GLC-Klasse GLC 220 D Coupe 4MATIC Automaat AMG Line | Schuif-kanteldak

여기에는 2017 년 메르세데스 – 벤츠가 있습니다 디젤 엔진과 자동 변속기로, 이것은 많은 킬로미터를위한 중대한 차이다

인테리어는 5 인의 좌석을 제공합니다 편안함은 다른 것들과도 같습니다 파노라마 지붕, 열기구 및 네비게이션 시스템에 의해 강조되었습니다 당연히 우리는 BOVAG Warranty로이 차를 배달합니다 이 차에 관심 있어요? 지금 저희에게 연락하시면 시험 운전을 위해 그를 준비 할 것입니다

Mercedes-Benz GLC-Klasse Coupé GLC 250 4-Matic Premium Plus AMG Automaat

이 메르세데스 – 벤츠의 4 기통 가솔린 엔진은 211 마력 이상을 생성합니다 이것은 2018 년에이 차를 훌륭한 성능으로 만듭니다

실내에는 AMG 스타일, 스포츠 스티어링 휠 및 스포츠 석이 있습니다 그것은이 차의 운동가 다운 성격을 강조한다 이 차는 또한 기동 정지 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스포츠 서스펜션과 19 인치 합금 바퀴 이 기회의 품질은 메르세데스 – 벤츠에서 기대할 수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것이 떨어지는 이유입니다 SterOccasion 24 행사 레이블 아래에 있으며 Nationale Autopas와 함께 제공됩니다

Mercedes-Benz GLC-Klasse 22d 4 MATIC AMG

운동가 다운 운전의 연인은이 메르세데스 벤츠에 확실히 흥미가있다 이 자동차의 강력한 디젤 엔진은 자동 변속기에 연결됩니다

발랄한 실내에서 우리는 기후 조절, LED 테일 라이트와 AMG 스타일을 발견한다 이 차는 또한 열쇠가없는 입구, 기동 정지 시스템 및 스포츠 서스펜션을 갖추고 있습니다 사고 회피 시스템, 언덕 홀드 기능 및 피로 감지, 모든 여행을 안전하게 여행 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이 차에 대해 더 알고 싶니? 그런 다음 시운전을 위해 저희에게 연락하십시오

지금이 적절, BMW M3 컨버터블의 묘미란

지금이 적절, BMW M3 컨버터블의 묘미란 세단, 쿠페와 컨버터블로 구성된 M3 라인업은 극명하게 다른 특징들을 갖고 있다 파워트레인과 트랜스미션을 공유하고는 있지만 기본적으로 다른 성격을 갖고 있는데다 아주 미세하지만 운동 성능에서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굳이 컨버터블을 시승차로 선택한 이유는 이 즈음이 바람과 햇살을 즐기기에 가장 좋은 때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6월의 건조한 바람이 주는 상쾌함, 조금씩 여물어지기 시작한 초록의 숲이 주는 생기를 온 몸으로 느낄 수도 있지 않은가 컨버터블의 특징이 개방감에 있지만 지붕이 열리지 않은 M3 컨버터블은 외관만으로도 꽤 강한 포스를 갖고 있다 앞 모습은 깊고 뚜렷한 키드니 그릴과 에어 인테이크 홀이 수평 구조로 잘 정돈돼 있다 독특한 측면의 아가미에 M3임을 과시하는 엠블럼이 자리를 잡았고 프런트에서 리어로 유연하게 이어진 루프 라인으로 쿠페의 날렵함까지 갖추고 있다

듀얼 트윈 머플러가 적용된 후면부는 M3 라인업이 일반 도로에서 달리는 최강의 머신임을 표현하고 있다 쿠페와 컨버터블, 특히나 M 엠블럼을 착용한 BMW의 모델인 만큼 외관만으로 최적의 스포츠카에서 요구되는 충분한 파워가 느껴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인테리어 역시 파워플한 겉모습에서 풍기는 느낌과 크게 다르지 않다 갈색의 시트가 주는 고급스러움과 생동감이 가득한 단면으로 구성된 도어 그립, 간결한 센터페시아의 구성과 수평으롯 설계된 대시보드는 안정감을 중시하는 컨버터블의 기본기를 잘 따르고 있다 특히 암레스트에서 센터페시아로 이어지는 센터콘솔과 기콘솔박스의 바로 앞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지붕이 열리기 시작한다

루프의 완전 개방과 접히는 시간은 조금 더딘편, 대력 20초 이상이 걸린다 그렇게 지붕을 열고 바라다 보이는, 느껴지는 바람을 타고 강화도의 해안도로를 타기 시작했다 BMW의 M 라인업의 성능은 크게 다루지 않아도 익히 소문이 난 그대로 완벽하다 밀림을 지배하는 야수의 울음처럼 위압적인 배기음을 시작으로 움직이기 시작하면 이 때부터는 그야말로 머신의 본능을 느끼기에 충분한 질주를 즐길 수 있다 좁고 휘어진 도로를 빠르게 질주해도 조금의 흔들림이 없다

오히려 험악한 질주를 즐기려고 한 발 앞선 시점에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착각이 들 만큼 분명하고 민첩하게 운전자의 요구를 받아 들인다 특히 패들 시프트로 단수를 높이고 줄여가며 감행하는 와인딩에서의 박진감은 뭐라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전율스럽다 BMW M3 컨버터블에 탑재된 V8 하이레브 엔진은 레이싱카의 특성이 그대로 반영이 됐다 모든 컴포넌트가 최상의 동력 성능을 발휘하도록 설계가 됐고 개별적인 스로틀 버터플라이와 엔진 관리 시스템을 통해 운전자의 요구에 가장 빠르게 반응을 한다는 것이 BMW의 설명이다 최대 출력은 420마력, 최대토크는 40

8kgm이다 액셀레이터의 압력이 조금만 보태져도 야성적으로 튀어나가는 가속 능력을 보여주는 비결이기도 하다 또 하나의 특별한 시스템은 M DCT 드라이브로직 더블클러치 변속기다 이 변속기는 엔진의 동력 파워를 손실없이 노면으로 전달하고 이중 트랜스미션 구조가 공백없이 후륜에 파워를 공급한다 이 덕분에 M3 컨버터블의 100 km/h 도달시간은 수동변속기보다 0

2초 빠른 51초에 불과하다 높은 배기량의 고성능 차량인 만큼, 연비 등의 경제성을 논하는 것에는 큰 의미가 없겠지만 M3 컨버터블에는 오토 스타트 스탑 기능이 탑재됐다 동급의 모델 가운데 비교적 가벼운 중량(2090kg)까지 더해져 연비는 7 4/6

4/90km/l(복합/도심/고속도로)로 무난한 수준이다 서킷이 아닌 일반적인 도로에서 가장 무난하게 고성능 레이싱카의 진수를 느끼기에 충분한 BMW M3 컨버터블의 가격은 1억1070만원이다

스포츠세단의 최강자를 노린다, 렉서스 GS 시승기

새로운 디자인과 파워트레인으로 돌아온 렉서스 GS가 17일 용인스피드웨이 서킷에 총 출동했다  이날 행사에는 렉서스 GS 200t, 350, 450h, F에 이르는 GS의 전 차종이 동원돼 신형 GS를 충분히 경험해볼 수 있었다

서킷 주행 전 몸풀기, 짐카나 체험 이날 행사는 팀별로 이동하기 때문에 기자는 본격 서킷 주행에 앞서 짐카나부터 참여했다 짐카나를 위한 차량으로는 특이하게도 SUV 모델들인 RX와 NX가 준비됐다 SUV로 짐카나를 한다는 게 믿기지 않았지만, 막상 타보니 안정감이 제법이다 NX 200t는 터보렉이 다소 발생해서 이런 특성을 잘 활용해야 하지만, 차체가 작아서 민첩한 주행이 가능하다

반면 RX는 NX보다 크기가 커서 다소 부담감을 안고 주행을 시작했지만, 의외로 안정감이 훌륭하고, NX 못지 않은 민첩함을 발휘했다  코너를 돌아나갈 때는 당연히 NX보다 불기하긴 했지만, 300마력을 넘어서는 고출력이 직선구간에서 폭발해 기록상으로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신형 GS 무엇이 바뀌었나? 다음 프로그램으로는 제품설명이 이어졌다  이 시간에는 신형 GS의 변경된 부분과 특징 등에 관해서 먼저 살펴보는 시간이다

 신형 GS의 디자인은 헤드램프, 범퍼, 그릴, 안개등까지 모든 부분이 바뀌었다  헤드램프는 LED를 사용하면서 더욱 미래지향적인 모습을 보이고, 스핀들 그릴은 일체형 디자인으로 변경돼 더욱 시원하고, 높은 완성도를 갖추게 됐다 측면에서는 크게 변하지 않았는데, 범퍼 디자인이 변하면서 오버행 길이에 변화가 생겨서 전장도 35mm가 늘어나게 됐다  이에 따라 기존 부분변경 모델 전보다 저중심 스타일의 자세가 돋보이고, 캐릭터 라인도 강조돼 보인다  휠은 모델에 따라 새로운 18인치와 기존과 같은 디자인의 19인치 휠이 장착된다

테일램프는 입체적인 그래픽을 사용하면서도 클리어타입으로 변경돼 기존보다 화려하고, 스포티한 모습을 보인다  범퍼 하단부의 머플러는 하이브리드 모델에서만 감춰져 있고, 나머지 모델들은 기존처럼 드러나 있지만 큰 차이는 없다 실내는 시각적인 부분에 있어서 계기반에 내부에 탑재되는 디스플레이의 크기를 키워 가시성을 높였고, 에어컨 송풍구나 시계, 도어트림, 스티어링 휠, 기어 레버 등에도 전반적으로 모두 약간의 변화가 있었지만, 특히 센터페시아 상단부에 와이드한 12 3인치 디스플레이가 추가돼 눈길을 끈다 디자인 변화도 충분히 있었지만, 소재와 마감방식의 변화도 큰 편이다

 내부에 적용되는 메탈릭 소재와 천공타입 가죽 등은 스티어링 휠과 도어, 시트 등에 확대 적용됐다  특히 단순한 소재 변화에만 신경 쓴 것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조작했을 때의 감각도 더 자연스럽게 개선됐다  뒷좌석에서는 여전히 충분히 크고 편안한 암레스트가 적용되면서도 다양한 리모트 기능까지 추가해 뒷좌석 승객까지 배려했다 렉서스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F스포츠 트림은 기본 모델과 달리 신형 19인치 휠이 적용된다  또 리어 디퓨저와 블랙 메탈 등이 후면부를 강조하고, 실내도 기본모델과 다른 계기반과 스티어링 휠, 시트 등에서 차별화를 뒀다

가장 고성능 모델인 GS F는 오직 달리기 위한 고성능을 추구한 모델답게 안개등을 없애고, 그 자리에 커다란 공기흡입구를 뚫었다  여기서 유입된 공기는 브레이크로 이어지며, L자형 아울렛으로 배출된다  브렘보 브레이크는 전, 후 각각 6피스톤, 4피스톤이 적용되며, 타이어는 고성능 후륜구동 모델의 특성에 맞게 후륜이 더 넓다  탄소섬유는 세단모델인 만큼 쿠페와 달리 최소 부위에만 적용됐다 실내에서는 마감재와 컬러의 완벽한 조화가 돋보인다

 스티어링 휠과 알루미늄 페달, 계기반, 헤드레스트 일체형 하이-백 스포츠 시트 등은 본격 고성능 스포츠 세단의 존재감을 나타내기에 충분하다  게다가 알칸다라까지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도어 등에 적용돼 스포티한 분위기를 한껏 높여준다 성격이 매우 뚜렷하게 나뉘는 라인업 연비와 성능 다 잡은 GS 450h 시승은 배정된 차량에 따라 450h모델부터 시작했다

450h는 290마력을 발휘하는 35리터 엔진에 200마력을 발휘하는 전기모터가 동시에 장착돼 시스템출력 343마력을 발휘한다 이 덕분에 연비와 성능을 한번에 잡은 것이 특징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특성상 모터가 적극적으로 개입해 스트레스 없이 폭발적으로 튀어나간다 그런데 시작부터 배기음이 굉장히 우렁차게 들려온다

 흡기의 하이톤과 저주파 사운드를 모아주는 액티브 사운드 컨트롤 덕분에 더욱 스포티한 느낌이 전달된다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무단변속기가 맞물려서 변속충격이 전혀 없다  하지만 수동모드를 지원하기 때문에 더 역동적이면서, 운전자가 원하는 대로 조작할 수 있다  스티어링 휠과 서스펜션은 꽤나 묵직하고, 안정감 있다  이만하면 독일차 못지 않은 감각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꽤 재미있는 드라이빙이 가능하다

부족하지 않은 출력, 뛰어난 연비, GS 200t 다운사이징 모델로 출시된 200t는 최고출력 245마력에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린다 200t만의 특징이라면, 터보 엔진이 장착된 운전자가 효율적으로 주행할 수 있도록 계기반에 부스트 압력을 표시해준다 그래서 이 차의 터보가 언제 터지며, 또 언제 더 빠르게 치고 나갈 수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스티어링휠이나 서스펜션의 감각은 450h보다 확실히 가볍다

 주행모드도 에코와 스포츠 모드로 단조로운 구성이다 하지만 200t는 일상에서 적당히 스포티한 감각을 즐기면서, 리터당 10km가 넘는 연비를 누릴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호쾌하게 밀어 부치는 출력이 일품, GS 350 5리터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350모델은 최고출력 316마력을 뿜어내며, 초반부터 시원시원한 가속이 된다  출력이 450h와 30마력 정도 차이가 나는데, 그걸 감안해도 결코 450h 못지 않게 역동적인 드라이빙이 가능하다

 스티어링 휠이나 서스펜션, 가속성능, 배기음 모두 아주 인상적이다  특히 언덕에서 재가속을 할 때 약간의 머뭇거림도 없이 쏟아내는 토크감은 200t를 시승한 직후여서 그런지 더욱 시원스럽게 느껴진다  처음에는 드라이브 모드로 주행했는데, 다시 패들로 조작하며 다시 주행해보니 완전 다른 차 같다  역시 출력이 넉넉하고, 약간의 변속감도 느껴져서 재미만큼은 200t나 450h 이상으로 만족스러웠다 모든 게임 종결, GS F

마지막으로 시승한 모델은 GS F  정말 시트에 앉자마자 모든 게 잊혀졌다  심지어 앞에 탔던 차량들에 대한 기억과 느낌이 모두 사라질까 두려웠을 정도로 GS F에서 느껴지는 포스가 강력했다  시트는 온몸을 안정적으로 감싸 편안했지만, 가속페달을 밟자 바람을 찢어버릴 듯한 배기음이 터져 나오기 시작한다 수동모드로 출발을 했는데, 앞서 시승한 모델처럼 기어가 자동으로 넘어가지 않고, 계기반이 반짝인다

 얼른 변속을 하라는 신호다  페들 시프트를 톡 쳐보니, 조작감도 다르다  그저 웃음이 나온다  그대로 가속페달을 밟으면 더 밟으라는 듯이 거침없는 속도로 튀어나간다  다시 다운쉬프트를 하면 뒤에서 뻥튀기 터지는 소리가 튀어 오른다

 파바바박 앞서 시승한 모델보다 속도를 훨씬 높인 상태지만, 인스트럭터는 그대로 주행하라고 부추긴다  속도차이가 20km/h 가까이 나는 것 같은데도 언더스티어가 극명하게 줄어들었다  이는 후륜에 토크가 필요한 만큼만 배분되는데다, 더 넓은 타이어를 썼고, 다이내믹 리어 스티어를 통해 후륜의 각도를 운전자가 진행하는 방향으로 틀어주기 때문이다  당연히 기본적으로 서스펜션도 보다 단단하게 세팅되어 있어서 아주 안정감 있게 코너를 공략할 수 있다

 브레이크 성능도 전륜과 후륜에 각각 6피스톤, 4피스톤의 브렘보 브레이크 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서 앞선 차량들과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안정적이다  역시 F답다 무엇을 좋아할 지 몰라 모두 준비했어요 GS F를 제외한 모델은 총 16랩을 타고 돌았고, GS F는 단 2랩만 돌아봤는데도 GS F의 여운이 가장 진하게 남는다  아무래도 성능이 앞선 모델과 달랐기 때문

 그러나 일상에서 세금이나 연비 등을 고려한다면 200t, 여유로운 6기통 모델을 찾는다면 당연히 350이지만, 연비까지 욕심 내고 싶다면 450h도 고려해 볼만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