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사막 달군 현대차 ‘에쿠스 ‘올해의 차’ 선정

중동 사막 달군 현대차 '에쿠스 '올해의 차' 선정 현대차 에쿠스가 제네시스, 아반떼, 쏘나타 등에 이어 최고의 차에 오르며 세계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과시했다 에쿠스(현지명 센테니얼)는 지난 6일(현지시각),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의 힐튼호텔에서 열린 ‘2012 스포츠 오토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올해의 차’에 최종 선정됐다

‘2012 스포츠오토 올해의 차’는 중동 최초의 자동차 월간지인 ‘스포츠 오토誌’가 사우디아라비아에 출시되는 차종을 대상으로 품질, 안전성, 주행안정성, 편의사양 등 종합적인 평가와 함께 고객들의 의견을 반영해 최고의 차를 선정하는 자동차 상이다 에쿠스는 BMW 7시리즈, 아우디 A8 등 세계적인 럭셔리 세단을 제치고 ‘올해의 차’에 선정돼, 쏘나타, 아반떼 등 주력 모델을 넘어서 최고급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상품성을 인정받게 됐다 현대차는 지난 2010년과 2011년 쏘나타와 그랜저가 ‘스포츠오토 올해의 차’에 선정된 바 있어 올해 에쿠스까지 3년 연속 ‘올해의 차’에 올라서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스포츠오토 올해의 차’에 에쿠스가 선정됨에 따라 고급차 판매가 타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중동 지역에서 판매 확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시상식이 6일부터 8일까지 BMW, 벤츠, 벤틀리, 포르쉐, 롤스로이스 등 세계적인 럭셔리 브랜드들이 참가하는 ‘제 6회 럭셔리카 모터쇼’에서 열려, 세계적인 고급차를 보기 위해 방문한 고객들에게 홍보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제라드 소우날 스포츠 오토誌 수석 편집장은 “사우디아라비아 국내외에서 현대차의 럭셔리 모델, 에쿠스를 테스트할 기회가 있었는데 동급 경쟁모델과 비교했을 때 놀랄 정도의 빠른 성장에 감탄했다”며, “에쿠스의 우수성에 확신을 갖게 됐으며, 올해의 차에 오를만한 자격이 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에쿠스와 제네시스를 중심으로 중동지역에서 고급차 판매를 더욱 확대하고 있다 에쿠스와 제네시스는 지난 해 중동지역에서 2837대가 판매된 데 이어 올해 10월까지 3405대가 판매되는 등 빠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으며, 현대차는 올해 말까지 총 4100대의 에쿠스와 제네시스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