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중형 세단 대결, 현대 아반떼 VS 기아 K3 #1

준중형 세단 대결, 현대 아반떼 VS 기아 K3 #1 완전변경을 통해 새롭게 태어난 기아 K3와 과감하게 이미지를 탈바꿈한 현대 아반떼가 다시 한 번 빅매치에 돌입했다 준중형차 시장의 대표적인 엔트리카로 다양한 소비자들의 지갑을 공략할 두 차종에 대해 살펴봤다

아반떼는 6세대의 부분변경 모델로, 날렵한 캐스캐이딩 그릴과 삼각형 헤드램프, 직선형의 리어램프 등으로 파격적인 변신을 감행했다 일명 '삼각떼'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게 된 것 실내의 변화는 신규 스티어링 휠과 공조 버튼 디자인 정도다 '리틀 스팅어'라는 애칭을 부여받은 K3는 2세대 완전변경 모델로, 호랑이코 그릴과 X자 형태의 주간주행등, 쿠페형 루프 라인으로 한층 스타일리시한 모습을 뽐낸다 실내는 전형적인 준중형 세단의 범주에서 최대한의 품질을 일궈냈다

안전장비는 두 차종 모두 첨단 시스템으로 강화됐다 전방 충돌방지, 운전자 주의 경고, 차로 이탈방지, 후측방 충돌 경고, 안전하차 보조 등의 기능은 K3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되며 아반떼의 경우 상위 트림부터 적용된다 편의장비로는 내비게이션 검색 편의성과 정확도를 높여주는 카카오i가 두 차종에 공통적으로 지원되며, 재생 중인 음악을 인식해 해당 곡의 정보를 찾을 수 있는 '사운드하운드' 기술이 아반떼에 추가됐다 기아차는 완전변경 K3를 선보이며 16리터 가솔린 엔진과 CVT 무단변속기의 조합인 '스마트스트림 G 1

6'을 새롭게 적용했다 아반떼 또한 부분변경 모델에 동일한 파워트레인을 추가했고, 아반떼 최하위 기본 트림에는 6단 수동변속기도 적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