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와 49만원 차이 SM6 프라임, 중형 세단 평정할까 #2

쏘나타와 49만원 차이 SM6 프라임, 중형 세단 평정할까 #2 쏘나타의 스마트 초이스 트림은 앞좌석 중심의 사양 구성이 돋보이는 대신 뒷좌석 사양이 부족하다 사진은 프리미엄 스페셜 풀옵션의 버건디 인테리어

상품성에서는 철저하게 가성비를 고려했다 기존의 GDe 모델과 비교할 때 이번 프라임 모델은 기본형인 PE(2268만원)와 SE(2498만원) 모델을 판매하며 각각 137만원/138만원 가격이 낮아졌다 파워트레인 변화에 따라 GDe에 있는 오토 스탑/스타트 시스템만 빠지고 S 링크 패키지I과 파노라마 선루프를 선택하는 것이 불가능할 뿐 다른 사양은 동일하다 쏘나타 20 기본형인 스타일 모델(2219만원)과 비교할 때 SM6 PE가 표면적으로 49만원이 비싸 보인다 쏘나타에는 운전석 무릎 에어백이 더해지지만, SM6에는 랙 구동형 전자식 파워트레인, 오토 라이트와 레인센싱 와이퍼, 좌우 독립식 오토 에어컨, 차음/자외선 차단 앞유리 등의 편의 장비와 함께 LED 주간 주행등/LED 방향 지시등과 테일램프, LED 아웃사이드 미러 등의 화려한 외관이 더해진다

결국 휠을 제외하면 상위 트림과 겉모습에서 차이가 없는 SM6 프라임 SE는 쏘나타보다 훨씬 좋은 실내 편의 장비에다 SM6 상위 트림이 가진 화려한 디자인을 그대로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을 갖는다 SM6는 뒷좌석 열선과 암레스트를 가솔린 SE 트림부터 기본으로 적용해 뒷좌석 편의성이 좋다 사진은 RE 풀옵션 모델 한 등급을 올리면 SM6 프라임 SE(2498만원)와 쏘나타 스마트 초이스(2430만원)가 맞붙는데 역시나 SM6 쪽이 68만원 비싼 가격표를 달고 있다 쏘나타에는 후측방 경보 시스템과 LED 헤드라이트, 앞좌석 통풍 시트가 달려 있다

반면 SM6는 크루즈 컨트롤/스피드 리미터, 열선과 암레스트 및 스키 스루 기능이 포함된 뒷좌석, 하이패스/전자식 룸미러와 센터 콘솔 냉장 기능이 있다 두 차의 사양을 비슷하게 맞추기 위해 옵션들을 선택하려면, 쏘나타에는 하이패스 기능이 포함된 룸미러(25만원)와 18인치 휠/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패키지(44만원)를 더해 총 2499만원이 된다 SM6 SE에는 LED 라이팅 패키지(74만원, 전방 LED 안개등 포함)와 18인치 휠타이어(25만원)를 더해 2597만원이 되어 가격 차이는 98만원이 된다 이 경우 둘을 비교하면 쏘나타에는 운전석 전동 시트, 듀얼 존 오토 에어컨이나 뒷좌석 열선을 포함한 편의장비, 레인 센싱 와이퍼가 없는 대신 후측방 경보 시스템과 앞좌석 통풍시트가 들어간다 만약 두 차에 후방 카메라가 포함된 내비게이션을 더한다면 쏘나타는 79만원, SM6는 V8 내비게이션(74만9천원)을 선택할 수 있어 가격차이가 94만원으로 줄어든다

쏘나타를 2577만원인 스마트 스페셜로 올리면 스마트 초이스 트림에 비해 147만원을 추가로 내야 하는데, LED 헤드라이트와 후측방 경보 시스템이 빠지는 대신 하이패스, 통합 주행 모드, 듀얼 풀 오토 에어컨, 후방 카메라가 포함된 8인치 내비게이션이 더해진다 여기에 LED 헤드라이트와 18인치 휠이 포함된 스타일 케어I(64만원), ECM 미러와 커넥티드 서비스가 포함된 블루링크 패키지I(59만원), 시트 패키지I(52만원, 조수석 전동 조절 및 뒷좌석 열선/암레스트 포함)를 더해 총 2752만원으로 껑충 뛰어오른다 SM6 프라임 SE에 18인치 휠(25만원)과 LED 라이팅 패키지(74만원)을 더하고 후방 카메라가 포함된 V8 내비게이션 패키지(74만9천원)를 더하면 약 2672만원이 되어 SM6 쪽이 되려 80만원 낮아진다 쏘나타에 듀얼 풀 오토 에어컨은 스마트 스페셜 트림부터 포함된다 물론 앞좌석 승객이나 운전자를 위해서는 쏘나타가, 2열 승객까지를 포함한 편의 장비에서 SM6 프라임 쪽이 앞선다고 할 수 있는데, 두 차를 같은 옵션으로 맞췄을 경우 SM6 프라임이 가격 경쟁력에서 앞서는 것은 사실이다

더욱이나 아무래도 뒷자리 탑승 빈도가 높은 중형 세단이기에 선택은 단순하다고도 할 수 있다 결국 쏘나타 스마트 초이스와 SM6 프라임 SE의 상품 구성에서 트림과 옵션 선택에 따라 가격차이가 역전하는 것은 현대자동차와 르노삼성에서 주력으로 생각하는 트림에 대한 접근법이 다르기 때문이다 쏘나타는 주요 사양을 옵션으로 빼면서 가격을 낮췄고 SM6는 뒷자리 등 기존 모델이 가진 장점을 파워트레인 변화를 통해 가격을 낮춰 더 접근성을 높였다고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