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지속 가능한 즐거움의 해치백, 푸조 308 GT #1

[시승기] 지속 가능한 즐거움의 해치백, 푸조 308 GT #1 적응했다고 생각했지만 푸조 308 GT는 또 즐거웠다 국내에 판매되는 푸조 308 라인업 중 최고의 위치를 담당하는 푸조 308 GT를 만났다

깔끔한 디자인, 그러면서도 역동적인 디테일을 더한 308 GT는 이미 여러 차례 시승을 통해 그 효율성과 프렌치 해치백의 즐거움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제는 푸조 308 GT가 선사하는 특유의 즐거움에 적응될 만큼 적응되어 '더 이상의 감흥이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있었지만, 이번에 다시 한 번 시승을 하며 또 즐거워하는 스스로를 만날 수 있었다 아무래도 308 GT의 즐거움은 쉽게 적응되지 않는 영역에 위치하는 것 같았다 308 GT (2) 현행의 푸조 308 GT와 308는 이전의 308보다 한층 컴팩한 체격을 갖췄다

EMP2 플랫폼의 성과이자 '컴팩트함'에 대한 푸조의 의지가 담긴 부분이다 실제 제원에서도 전장과 전고를 줄였다 이를 통해 푸조 308 GT는 4,255mm의 전장과 1,805mm의 전폭 그리고 1,450mm의 전고를 갖췄다 참고로 휠베이스는 2,620mm로 전형적인 컴팩트 해치백의 비례를 갖췄다 공차 중량은 1,400kg 대 중반이다

308 GT (3) 세련된 담백함, 그리고 프렌치 디자인 푸조 308 GT의 디자인은 과거의 푸조와 현재의 푸조가 완전히 다름을 증명한다 물론 최신 모델들인 3008, 5008은 물론이고 연말 데뷔 중인 중형 세단, 508 또한 이러한 '다름'을 과시한다 308과 308 GT는 그러한 변화를 알린 모델로서 이전에 비해 한층 정갈하고 담백한 실루엣을 담았다

하지만 그런 상황에서도 특유의 날렵한헤드라이트나 독특한 디테일의 프론트 그릴 등을 더하는 '프렌치한 감성'을 잊지 않았다 특히 308 GT의 경우에는 GT 고유의 역동성을 강조하기 위해 차체 곳곳에 GT 엠블럼을 더하고 프론트 그릴의 푸조 레터링을 붉은 색으로 채우는 기교를 부렸다 여기에 스포티한 감성의 범퍼, 사이드 스커트 그리고 듀얼 타입의 머플러 팁도 더해져 뛰어난 시각적 매력을 과시한다 308 GT (4) 날렵한 헤드라이트와 독특한 디테일의 프론트 그릴은 최신 푸조 디자인의 핵심과 같다

날렵한 헤드라이트는 푸조 고유의 날렵하면서도 디자인적인 고집을 느끼게 하는 부분이며 프론트 그릴은 지금까지의 여느 차량들과 전혀 다른 스타일로 '푸조의 아이덴티티'를 완성하는 요소라 할 수 있다 그리고 그 아래에는 스포티하게 다듬어진 요소들이 차량의 정체성을 강조한다 308 GT (5) 측면은 단조로운 해치백의 이미지를 연출하는데 집중했다 후면 역시 듀얼 머플러 팁, GT 엠블럼 외에는 여느 308과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한다

하지만 네 바퀴에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3 타이어와 투톤 스타일의 알로이 휠이 자리해 308 GT 임을 입증한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16L 블루HDi 엔진을 탑재한 GT라인 역시 이러한 디자인 요소를 그대로 이어 받은 탓에 'GT만의 아이덴티티'가 명확하지 않다는 것이다 308 G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