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명확한 캐릭터를 앞세운 컴팩트 세단, 기아 K3 #1

[시승기] 명확한 캐릭터를 앞세운 컴팩트 세단, 기아 K3 #1 기아 K3가 효율성에 집중했다 스마트 스트림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기아 K3를 시승했다

K3는 늘 아반떼의 그림자에 가려져 있던 존재다 그렇기에 매번 치열하게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고자 한다 그렇기에 이번 K3는 이전보다 더욱 개선된 효율성을 무기로 앞세워 점점 작아지는 시장에서 자신의 포지션을 명확히 지켜내고자 한다 과연 새로운 무기로 돌아온 K3는 어떤 매력과 존재를 과시할까? 기아 K3의 체격은 전형적인 컴팩트 세단의 이미지를 드러낸다

4,640mm의 전장과 1,800mm의 전폭 그리고 1,440mm의 전고를 갖춰 깔끔한 모습을 드러낸다 한편 K3의 휠베이스는 2,700mm이며 공차 중량은 1,255kg으로 경쟁 모델과 큰 차이가 없다 '리틀 스팅어'의 면모 기아 K3의 디자인은 공개와 함께 '리틀 스팅어'라는 평가를 받았다 누가보더라도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4도어 세단의 감성이 잘 드러나는 유려한 실루엣으로 그 매력을 어필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앞서 데뷔한, 스팅어와의 디자인적인 유사성은 더욱 만족감을 느끼기 충분한 요인이었다 호랑이 코 프론그 그릴과 날렵한 실루엣의 헤드라이트, 그리고 다부진 느낌이 드는 전면 디자인으로 시각적인 매력을 자랑한다 특히 에어 인테이크를 큼직하게 마련한 전면 범퍼와 날렵한 안개등의 디자인은 더욱 높은 만족감을 선사하는 '키 포인트'라 해도 무방하다 측면은 유려한 실루엣이 드러난다 기존의 K3가 극단적인 캡포워드 디자인이었다면 이번의 K3는 더욱 유려한 이미지가 드러나는 비례를 통해 세단 고유의 여유로움을 강조했다

여기에 루프라인과 C 필러, 그리고 트렁크 라인을 유려히 다듬어 시각적인 고급스러움을 한껏 강조한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