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해치백 BMW 뉴 118d 단박 시승기

미니 해치백 BMW 뉴 118d 단박 시승기 번갯불에 콩 구어 먹듯, BMW 5도어 콤팩트 해치백 118d를 체험했다 독일에서는 예전처럼 1시리즈 3도어 또는 5도어로 부른다

그런데도 BMW코리아는 뉴 1시리즈로 이름을 붙인 부분변경 모델이다 8일, BMW 코리아는 뉴 1시리즈를 공개하고 곧 바로 시승을 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그러나 편도 11km의 야박한 구간만 허락을 했다 이상형을 만났는데 냉커피 한잔을 마시고 소개팅을 끝낸 기분이다 1시리즈는 2004년 BMW 라인업에 가세했다

유럽과 중국,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으면서 단박에 200만대의 누적 판매 기록을 세워 BMW 전체 볼륨을 키우는데 큰 공을 세웠다 뉴 1시리즈는 2세대 부분변경 모델이지만 풀 체인지급 변화를 줬다 뉴(NEW) 1시리즈로 모델명을 결정한 이유다 내외관 디자인의 상당 부분에 변화를 줬고 파워트레인과 섀시도 달라졌다 헤드라이트 디자인을 변경하고 여기에 LED를 적용한 것도 변화다

키드니 그릴과 인테이크 홀은 고광택 블랙 컬러로 깊은 맛을 더했다 리어 램프의 형상도 'L'자로 바꿔 BMW의 디자인 정통성을 이어 받았다 범퍼 하단부의 블랙 라인, 블랙 크롬 컬러의 테일파이프도 이전과 달라진 것들이다 인테리어의 변화는 많지 않다 코럴 레드 하이라이트를 포함한 고급스러운 블랙 하이그로시 트림, 스티어링휠의 레드 스티치 마감이 눈에 띄는 정도다

여전히 비좁은 실내에는 새로운 옵션들이 자리를 잡았다 iDrive 시스템과 65인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로 인포테인먼트와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강화했다 꾸밈새로는 BMW의 느낌에 거부감이 없지만 대시보드, 천정, 클러스터 등에서 값싼 소재들이 눈에 띈다 뉴 1시리즈에는 BMW 이피션트 다이내믹스 기술이 적용된 신형 4기통 디젤 엔진이 올려졌다

EU6에 대응을 했고 최고 출력 150마력, 최대 토크327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81초가 걸린다고 제원에 표시가 됐다

연비는 8단 스텝트로닉 변속기와 어울려 복합 174km/l (고속: 199 km/l / 도심: 157 km/l)다 워낙 짧은 구간에서의 시승이었지만 프로 레이서급 운전 실력을 가진 동승자의 거친 운전으로 변화된 주행질감은 충분하게 감지됐다

워커힐을 지나 조금 한가해진 도로를 빠른 속도로 질주해 봤다 강해진 서스펜션이 가벼운 차체를 무겁게 누르지 못하면서 노면이 요철을 그대로 받아 탑승자들에게 전달한다 굽은 길을 빠르게 공략하면 후룬구동의 특성 이상으로 오버스티어가 발생하고 16인치 타이어가 노면을 움켜쥐는 능력도 불안했다 BMW라는 명성만 믿고 험한 코스를 마음껏 공략하기에는 부족한 것이 많았다 섀시와 하체, 타이어의 부족함은 주행 중 내내 강한 인상을 준 토크다

워커힐 경사로를 타고 오를 때 아주 느린 속도에서부터 고른 힘을 계속유지한다 BMW코리아는 최대 토크(32 7kg m)의 수치는 이전과 같지만 토크 영역대를 기존 1750~2500rpm에서 1500~3000rpm으로 확장했고 최대출력은 기존 143마력에서 150마력으로 높였다고 설명했다 뉴 118d 스포츠 라인의 가격은 3890만원, 17인치 경합금 휠이 포함된 뉴 118d 스포츠 런치 패키지는 3950만원(VAT 포함)이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다면 몰라도 118d 정도의 성능을 가진 해치백을 고려하고 있다면 상당한 고민을 해 봐야 할 것 같다